상단여백
샤브샤브뉴스 소개 홈 > 안내데스크 > 샤브샤브뉴스 소개

전통적 권위에 기댄 수많은 매체가 있습니다. 10여 년 전과 비교해 언론사 수와 기자 직함을 단 사람은 크게 늘었습니다. 팽창한 한국형 언론은 오늘도 엄청난 분량의 뉴스를 쏟아냅니다. 하지만 뚜렷한 양적 증가와 비교해 제대로 된 볼만한 기사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여기에 더해 언론 기능의 본질을 놓친 기사들은 대중의 불신을 키우고 있습니다.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니지만, 한국 언론의 시름이 나날이 깊어지고 있음을 뜻합니다. 이는 언론 속에 다양한 이해관계가 섞여있음과도 깊게 연관되는 대목입니다.

언론이 대중의 의사를 이해하고, 이를 짜임새 있게 엮어 독자에게 공정하게 전달하는 것은 중요한 책무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공정성이란 올바른 판단이나 보도를 위해 일부에게 편파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역사적으로 돌아보면 언론 보도는 강자에게 유리하게 작동하기 쉽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언론인의 자각은 필수적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편리성’에 가깝습니다. 이에 대중에게 언론 수용자로서 올바른 언론의 의미를 생각하는 마음을 주문하고 싶습니다.

뉴스는 알찬 정보 전달의 수단이고, 읽는 것은 지식 수용을 위한 중요한 과정입니다. 하지만 언론과 대중의 관계를 어렵게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이에 뉴스 수용자에게 권위적으로 인식될 수 있는 거창한 제호보다 쉽고 가볍게 접근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습니다.

그 속에는 나름의 의미를 담았습니다. 샤브샤브뉴스(sharpsharpnews, 이하 ##뉴스)는 반올림(#, sharp)에 반올림(#)을 더해 ‘한 단계 높은 팩트(fact) 중심의 소식 전달’을 지향하고, 비슷한 발음인 샤브샤브를 한글 제호로 잡아 ‘재밌으면서도 깔끔한 뉴스 제공’을 목표로 합니다.

요리 ‘샤부샤부’와 비슷한 어감을 사용한 것은 신선한 재료를 살짝 데친다는 성격을 보여주기 위한 방안입니다. 샤브샤브뉴스에 ‘살짝 데친 뉴스’라는 수식어를 붙여 권위적이지 않고 대중이 편하게 접근할 수 있기를 바라는 것도 그 이유입니다.

저희는 대한민국 뉴스의 새로운 플랫폼을 마련하기 위한 출발이라는 비전을 명심하겠습니다. 바르고 정직한 언론의 상을 기본으로 놓고 언론 발전의 방향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5년 8월 3일
발행인/편집인 최선태

 

샤브샤브뉴스 소개취재방향샤브샤브뉴스 기자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샤브샤브뉴스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86 창강빌딩 522호  |  대표전화 : 010-4977-3053  |  등록번호 : 서울 아03821
등록일 : 2015년7월14일  |  발행일 : 2015년8월3일  |  발행인/편집인 : 최선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준
Copyright © 2017 샤브샤브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